비참과 자비의 만남

이 책은 「삶의 우물가에 오신 말씀」에 이은 두 번째 책이다. 이 책은 첫 번째 책에서 다룬 요한복음 1―4장에 이어, 5―8장 전반부에 관한 내용을 다룬 것이다. 내용으로 보면 5―12장까지 다루면 좋았겠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양이 너무 방대하여 8장 전반부에서 끊었다. 
요한복음 5―12장은 1―4장의 내용과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다. 1―4장은 예수님의 공생활 첫 단계로서 예수님에게 호의적이거나 예수님을 구원자로 받아들인 이들이 중심인물로 등장하여 이야기가 펼쳐진다. 예를 들면 예수님을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으로 선포하는 세례자 요한, 예수님의 부르심에 기쁘게 응답한 첫 제자들과 카나의 혼인잔치 기적을 통해 예수님에 대한 믿음을 갖게 된 일, 한밤중에 예수님을 찾아온 니코데모, 예수님을 세상의 구원자로 믿게 된 사마리아 여자와 마을 사람들, 주님을 구원자로 받아들인 왕실 관리와 그의 식솔들에 대한 이야기들이다.
그러나 5장부터는 예수님에 대한 호의적인 분위기가 적대적인 분위기로 바뀐다. 곧 예수님을 세상의 구원자로 받아들이지 않는 이들(유다 지도자들)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나아가 이 책이 다루고 있는 성경본문을 읽으면서 우리는 인간 구원을 위한 예수님의 간절하고 애타는 마음을 보게 된다. 예수님은 끊임없이 당신을 거부하고 죽이려 하는 유다인들이지만 그들을 구원으로 이끌고자 하는 마음을 결코 놓지 않으신다. 
이 책의 제목, 「비참과 자비의 만남」은 아우구스티노 성인이 간음한 여인에 대한 요한복음 강론 중에 쓰신 표현에서 따온 것이다. 죄와 혼동과 어둠에 빠져 비참한 처지에 빠져 있던 간음한 여인과, 자비로 다가오신 예수님의 만남을 이처럼 적절하고 아름답게 표현할 수는 없을 것 같다.

“필자는 독자들이 이 책을 읽으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인간을 지극히 사랑하시는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깊이 만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 상처받고 절망한 이들은 물론이요, 특별히 당신을 적대시하는 사람들까지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구원의 삶으로 이끌고자 애태우신 주님의 마음을 생생히 만나기를 바란다.” 
- 머리글에서